제목 방역당국 "아스트라-화이자 교차접종 시 아스트라 2회보다 중화항체 6배높다"
작성자 사업관리부
작성일자 2021-07-26

아스트라제네카(AZ) 사의 코로나19 백신을 1차 접종한 뒤 화이자 백신을 '교차 접종'하는 것이 AZ 백신을 2회 접종받는 것보다 중화항체가가 배로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청 산하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는 26일 수도권 10개 의료기관의 의료인 49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결과를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연구는 △AZ 백신으로 1·2차 접종 △화이자 백신 동일접종 △1차 AZ 백신 - 2차 화이자 백신 교차접종 등의 효과를 비교하기 위해 이뤄졌다.
 
연구소는 교차 접종군 100명과 AZ 백신 2회 접종군 199명, 화이자 백신을 2회 접종한 200명을 상대로 중화항체가와 변이바이러스에 대한 중화능 및 이상반응을 조사했다.
 
연구 결과, 1차 예방접종 이후 중화항체 생성률은 AZ 백신 접종군에서 96%, 화이자 접종군에서 99%로 파악됐다. 2차에 걸쳐 접종을 모두 마친 경우, 동일백신 접종군과 교차 접종군 모두 100% 중화항체가 생성된 것으로 확인됐다.
 
중화항체란 바이러스의 감염을 중화시켜 예방효과를 유도하는 항체를 이른다. 장희창 국립감염병연구소장은 "중화항체는 바이러스와 실제 백신접종자의 혈액을 섞었을 경우 얼마나 중화를 시킬 수 있는지 능력을 보는 것"이라며 "'100% (중화항체가) 형성됐다'고 표기한 것은 백신 접종을 하기 전에 비해 접종을 한 후 중화항체가 4배 이상 증가한 경우 중화항체가 생성됐다고 한다"고 부연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효과 비교 연구 결과. 질병관리청 제공
AZ 백신을 먼저 맞은 뒤 화이자를 2차로 접종한 대상자들은 AZ 백신 2회 접종군보다 중화항체가 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화이자 백신을 2차례 맞은 접종군과는 유사한 수준으로 파악됐다.
 
다만, 영국 유래형 알파 변이바이러스와 달리 현재 국내에서 급속도로 유행 중인 인도발 델타형 변이 등에 대해서는 다소 약한 중화능을 보였다. 중화능은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능력을 뜻한다.
 
교차 접종군과 동일백신 접종군 모두 알파형에 대해서는 중화능이 감소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 외 주요 변이바이러스인 베타형·감마형·델타형에 있어서는 중화능이 2.4배에서 최대 5.1배까지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백신 교차접종이 델타형 변이에 기대만큼 효과적이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결과를 의미한다.
 
대한감염학회 백경란 이사장은 "저희가 중화항체 양성기준은 4배 이상 증가한 것을 기준으로 하긴 하지만 아직 코로나 질환에 대해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은 부분이 중화항체가 어느 정도 역가를 보여야 방어능이 있는가 하는 부분"이라며 "중화항체가 생성되지만 역가가 낮다든지 하는 경우 '돌파 감염'이 발생할 수도 있긴 하지만 얼마나 명확하게 비례하는지에 대해선 자료가 부족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또 면역이라는 것은 중화항체뿐 아니라 세포면역이 같이 관여하기 때문에 중화항체 하나만 갖고 방어력이 충분하다, 불충하다를 평가하기는 조금 어렵다"며 "결국 백신접종을 했지만 돌파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은 유념을 하시고 방역수칙을 조금 더 잘 지키셔야 될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백 이사장은 "중화능이 떨어졌다는 것, 아무래도 중화항체 역가가 떨어져 있다면 그만큼 방어력이 감소할 가능성은 더 많겠고 돌파감염에도 조금 더 취약할 수는 있겠다고 추정할 수는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백신 접종 이후 이상반응은 AZ 백신과 화이자 동일접종군의 경우 1차보다 2차 접종 시 더 많이 보고된 것으로 파악됐다.
 
교차 접종군은 화이자를 2차 접종받을 때 발생한 이상반응이 AZ 동일접종군의 2차 접종 시보다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화이자 동일접종군의 2차 접종 때와는 비슷했다.
 
연구소는 향후 AZ 백신과 화이자 접종자의 항체지속률을 지속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모더나·얀센·노바백스 백신에 대해서도 이상반응 및 항체형성에 대한 비교연구를 진행 중이다. 변이바이러스가 유행하는 상황에서 대안으로 논의되고 있는 이른바 '부스터샷' 관련 연구도 진행할 방침이다.
 
다만, 당국은 아직 부스터샷에 대한 구체적 계획은 수립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홍정익 예방접종관리팀장은 "오늘 김부겸 국무총리께서 발언하신 것은 부스터샷에 대한 접종시기는 시기적으로 우리나라 국민의 70% 이사이 접종을 마치는 10월 또는 늦으면 11월 이후 가능한 일정이 검토되고 있다는 것"이라며 "부스터샷의 대상을 올 초 2~3월에 접종을 시행하신 분들부터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부분은 준비를 하고 있는 단계이지, 부스터샷의 접종을 확정하거나 구체적 계획을 수립하는 그런 단계는 아님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 총리는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전 국민 70%가 접종을 완료하고 나면 부스터샷을 시행할지 판단해야 할 것"이라며 "변이바이러스가 계속 자기변화를 하고 있는 만큼 (적정 시기에) 이같은 판단을 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