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사업장,모임 통한 코로나19 비수도권 감염확산…당국 "맞춤형 전략 필요"
작성자 사업관리부
작성일자 2021-03-25

"해당 지자체와 협력해 조치사항 진행할 것"
방역당국은 일부 비수도권 지역에서 권역별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다며 맞춤형 대응전략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2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지난 1주간(1420일) 충청·호남·경북·경남 등 비수도권 4개 권역의 일평균 확진자(해외유입 제외)는 96.1명을 기록했다.

이들 권역의 일평균 확진자는 지난 2월 212779.6명으로 시작해 그 다음 주 69.6명으로 소폭 감소했으나 이후 96.0명, 96.1명 등을 보이며 증가하는 추세다.

권준욱 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최근 4주간 비수도권 확진자의 약 60%가 집단발생에 기인했고 해외 변이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유행 사례도 지속적으로 발생했다"며 "대규모 집단발생의 간헐적 유행과 그 여파, 해당 지역 사회 내 확진자 접촉 등을 통해 발생이 증가하는 양상"이라고 전했다.

권역별로 보면 충청권은 육가공업, 제조업 등 사업장에서 집단감염이 많았고 호남권에서는 교회·콜센터·실내체육시설 등을 통해 전파가 이뤄졌다.

경북권에서는 가족과 지인모임, 경남권에서는 의료기관·노인요양시설, 목욕탕 등 다중이용시설을 고리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방역당국은 이처럼 비수도권 집단감염이 권역별 특성을 띤다는 점을 사유로 맞춤형 대응전략이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방역당국은 지방자치단체에 고위험시설 및 사업장 현장점검과 지도·감독 강화, 다중이용시설 내 유증상자 방문자제와 방역수칙 준수 홍보 등을 당부했다. 집단발생 시 코로나19 일제검사와 고위험시설 대상 선제검사 실시도 요청했다.

권 부본부장은 "전국적인 코로나 발생 상황을 안정시키기 위해 권역별 유행 특성에 기반한 지역별 맞춤형 대응 전략이 필요하다"며 "해당 지자체와 협력해 지역별 발생 원인을 심도 있게 분석하고 조치사항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