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당국, 메르스 후속대책 "감염관리 전문인력↑ 다인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5-07-07
[중앙메르스대책본부, 병원 감염 관련 종합대책 마련 작업 착수]
보건당국이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를 계기로 의료기관의 감염관리 인력을 늘리고 다인실을 축소하는 등의 방안을 담은 병원 감염예방과 관리종합대책을 추진한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총괄반장은 7일 "메르스 사태에서의 감염관리 문제점을 전반적으로 검토해 감염 예방과 관리종합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감염관리 전문 인력을 대폭 늘리고 병원의 감염관리실 설치를 확대하고 중소병원 감염관리 자문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등 감염관리 인프라를 확대한다.

응급의료기관에 감염 대응시설과 장비를 확충하고 응급의료전달체계를 개편해 대형병원의 응급실 과밀화를 해소할 방침이다.

감염병 환자와 일반 환자 진료가 분리될 수 있도록 병실 구조를 변경하고 다인실을 축소하는 등 환경을 개선할 방침이다.

또 대형병원과 중소병원, 의원 간 의료의뢰 등의 협력체계를 활성화해 환자 특성에 맞는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 감염병 안전관리 수준을 높이기 위해 건강보험 수가 개편도 추진할 계획이다.

권 반장은 "이를 위해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과 질병관리본부 유관부서가 참여하는 한시적 T/F를 설치해서 운영하고 있다"며 "7월 말까지 개선방안을 마련한 후 각계 전문가, 단체 등 협의를 거쳐 실행가능한 종합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