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최경환 임금인상 요청에…박용만 "최저임금 인상 신중해야"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5-03-17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재계를 향해 적정 수준의 임금 인상을 요청했다. 정부의 경기 부양 의지에 재계도 협력해 달라는 당부였다. 하지만 재계는 사실상 난색을 표했다. 정부의 적극적인 경기부양 정책의지를 높게 평가하는 것과 별개로 기업부담 등 현실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최 부총리는 13일 서울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장관-경제5단체장 오찬 회동에서 "적정수준의 임금인상과 협력업체에 대한 적정 대가 지급 등 우리 경제의 양극화 해소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 노력만으로는 경제살리기에 한계가 있다. 경제계가 적극 협력해달라"고도 했다.

재계 단체장들은 그러나 전날 한은 금리인하 등 경기부양 의지에 대해선 호평하면서도 임금 인상 문제에 있어선 신중한 입장을 취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임금이 증가해 소비가 확대해야 한다는 것은 충분히 동의한다”면서 “다만 최저임금 문제는 경제구조, 소득구조 등을 감안해서 장기적인 마스터플랜이 있어야 한다. 임금은 하방경직성이 커서 한번 올리면 다시 내리기 쉽지 않다”고 언급했다.

박 회장은 이어 “최저임금 인상은 기업들의 산업경쟁력을 악화시키는 것도 사실”이라며 “현실적인 부작용을 없애는 보완대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도 “지난해 많은 기업들이 매출이 정체됐고 수익성은 큰 폭으로 감소했다”며 “통상임금 범위 확대와 정년 연장으로 인건비 부담도 커졌다”며 임금 인상에 다소 부담감을 나타냈다.

박병원 경총 회장도 “고용과 임금간의 트레이드 오프(trade off, 두 개의 정책목표 가운데 하나를 달성하려고 하면 다른 목표의 달성이 늦어지거나 희생되는 경우의 양자간의 관계) 관계 있다는 것을 염두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최 부총리가 임금 인상도 요청했지만 이에 앞서 청년 고용을 먼저 언급한 것에 굉장히 동감한다”며 임금 인상 논의가 신중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