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韓경제, 2050년엔 17위…인니·터키·파키스탄에도 밀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5-02-11
 
- PwC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신흥국 경제판도 변화 예고
- 소비시장 확대, 기술 발전 등 변수..세계 1위는 중국

실질구매력(PPP)을 기준으로 한 국내총생산(GDP) 상위 20개국 변화 추이 (출처=PwC)


한국 경제규모가 2050년에는 세계 17위로 밀려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멕시코와 인도네시아, 터키, 나이지리아 등 현재의 개발도상국들에도 밀린다는 것이다.

11일(현지시간) 국제 회계·컨설팅회사인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는 2050년 세계경제전망 보고서에서 구매력평가(ppp) 기준 한국 경제규모(GDP) 순위를 17위로 예측했다.

2050년에는 중국과 인도가 미국을 제치고 경제 1, 2위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흥 경제국인 인도네시아(4위), 브라질(5위), 멕시코(6위) 등이 전통적 경제 강국인 일본(7위), 독일(10위) 등을 제치고 경제 대국으로 올라설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는 “중국, 인도, 브라질과 다른 신흥경제국들의 부상은 낮은 생산비와 더불어 점진적인 소비 시장의 확대가 기여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중국과 인도의 성장은 정보통신기술과 생명공학, 나노기술 분야에 대한 투자 확대 등이 경제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분석했다.

러시아(8위), 나이지리아(9위) 등이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밖에 영국(11위), 사우디아라비아 (12위), 프랑스(13위), 터키(14위), 파키스탄(15위), 이집트(16위) 등이 한국보다 경제규모가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탈리아 (18위), 캐나다(19위), 필리핀(20위)이 한국 뒤를 쫓을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2011년 17위에 걸쳤던 호주는 광산업의 쇠퇴하면서 2011년 17위에서 2050년에는 20위 밖으로 밀려날 것으로 전망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