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12월 취업자 전년대비 45만2천명↑…2개월만에 감소세 전환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자 2015-01-14
지난해 청년실업률 9.0%, 1년전보다 1.0%포인트 상승

12월 취업자 전년대비 45만2천명↑…2개월만에 감소세 전환

(세종=연합뉴스) 이광빈 차지연 기자 = 지난해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53만3천명 늘면서 12년만에 최대 폭 증가를 기록했다.

고용률도 60.9%로 높은 수준을 나타냈고, 비경제활동인구는 20만명 넘게 줄었다.

그러나 청년층 실업률은 9.0%로 1999년 통계 기준 변경 이후 역대 최대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취업자는 2천559만9천명으로 전년보다 53만3천명이 증가했다.

이는 2002년 59만7천명 이후 최대 수치다.

전년대비 취업자 증가 인원은 2010년 32만3천명, 2011년 41만5천명, 2012년 43만7천명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다가 2013년에 38만6천명으로 감소했으나, 지난해 다시 증가세로 전환했다.

지난해 고용률(15세 이상 인구 중 취업자 비율)은 60.2%로 전년보다 0.7%포인트 오르면서 1997년 60.9%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15∼64세 고용률(OECD 비교기준)은 65.3%로 같은 기간 0.9%포인트 상승했다.

연령계층별로 보면 50대와 60세 이상은 1년 전보다 각각 23만9천명, 20만명 증가했다. 반면 30대는 2만1천명 감소했는데, 인구 자체가 줄어든 영향이 크다.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모두 취업자 수가 늘었다.

산업별로는 제조업(14만6천명, 3.5%),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3만9천명, 8.9%), 도매 및 소매업(13만2천명, 3.6%), 숙박 및 음식점업(12만7천명, 6.4%) 등에서 1년 전보다 취업자가 늘었다.

농림어업(-6만8천명, -4.5%)과 금융 및 보험업(-2만6천명, -3.0%)은 줄었다.

종사상 지위별로 보면 임금근로자는 1천874만3천명으로 54만8천명(3.0%) 늘었다. 상용근로자(44만3천명, 3.8%)는 늘어난 반면 일용근로자(-3만5천명, -2.2%)는 줄었다.

자영업자가 1천명 증가해 전년과 거의 같은 수준을 보이고 무급가족종사자는 1만6천명(-1.3%) 줄면서 비임금근로자는 1만5천명(-0.2%) 감소한 685만7천명으로 나타났다.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396만9천명으로 1년 전보다 74만6천명(-15.8%) 감소했으나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2천122만명으로 128만명(6.4%) 늘었다.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43.8시간으로 1년 전보다 0.7시간 늘었다.

경제활동참가율은 62.4%로 1년 전보다 0.9%포인트 올랐다.

구직활동 인구가 늘면서 실업자 수도 함께 늘었다.

지난해 실업자는 93만7천명으로 1년 전보다 13만명(16.1%) 늘었고, 실업률은 3.5%로 0.4%포인트 올랐다. 특히 청년층(15∼29세) 실업률이 9.0%로 1년 전보다 1.0%포인트 늘면서 1999년 통계 기준 변경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천597만7천명으로 1년 전보다 24만6천명(-1.5%) 줄었다. 비경활인구가 전년 대비로 감소한 것은 2004년(-8만3천명) 이후 처음이며, 감소폭은 역대 최대 수준이다.

비경활인구는 가사(-13만1천명, -2.2%), 쉬었음(-9만2천명, -6.0%) 등에서 특히 감소했다. '쉬었음' 인구도 1년 전보다 9만2천명(-6.0%) 줄었지만 구직단념자는 1년 전보다 22만2천명(129.2%) 늘었다.

한편, 지난해 12월 취업자는 2천538만4천명으로 1년 전보다 42만2천명 증가했다. 취업자 수 증가세가 두 달 만에 다시 줄었지만, 4개월째 40만명대 증가세를 유지하는 모습이다.

12월 고용률은 65.3%, 실업률은 3.4%를 나타냈다. 청년층 실업률은 9.0%다.

시간 관련 추가취업가능자와 잠재취업가능자, 잠재구직자 등을 포함한 12월 체감 실업률은 11.2%로 조사를 시작한 지난해 6월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심원보 고용통계과장은 "지난달 농림어업 감소세가 줄었다가 이번에 다시 확대됐고, 지난해 하반기 고용이 워낙 호조였기 때문에 기저효과 영향도 있다"며 "지난해 12월 증가세가 소폭 감소했지만 4개월 연속 40만명대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어 긍정적" 이라고 말했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