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코로나로 5월 수출물량도 15%하락
작성자 사업관리부
작성일자 2020-06-26

석탄·석유제품 수출물량 2004년 6월 이후 최대폭 하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지난 4월에 이어 5월에도 수출물량이 금융위기 이후 최대폭 감소를 이어갔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5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달러 기준)'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량은 작년 같은 달보다 15.0% 줄었다.
수출입물량지수 등락률
수출입물량지수 등락률

 

두 달째 감소세가 이어졌고, 감소폭도 4월(-13.2%)에 이어 2009년 1월(-26.7%) 이후 가장 컸다.
공산품 가운데 운송장비(-57.6%), 섬유 및 가죽 제품(-42.4%), 금속 가공 제품(-33.2%), 석탄 및 석유제품(-26.7%), 기계 및 장비(-22.1%) 등의 수출물량이 크게 줄었다.5월 섬유 및 가죽 제품과 운송장비 수출물량 하락 폭은 역대 가장 컸다.
석탄 및 석유제품의 수출물량은 2004년 6월(-54.1%) 이후 가장 많이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두바이유 기준으로 지난달 유가가 전년 동기보다 56.1% 하락한 영향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 수출이 크게 줄었다"며 "코로나19에 따른 주요국의 봉쇄 조치가 자동차 등 운송장비 수출에 부정적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5월 수출금액도 지난해 같은 달보다 25.1% 줄며 2009년 5월(-30.2%) 이후 최대 폭으로 감소했다.
반면 4월 마이너스(-) 전환했던 반도체는 5월 들어 수출물량이 21.1%, 수출금액이 14.9% 각각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수출은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PC용과 서버용 D램 수요가 견조하게 늘면서 증가했다"고 말했다.
같은 기간 수입물량은 제1차 금속제품(-23.1%), 화학제품(-8.0%)을 중심으로 1.1% 줄었다.
 


5월 수입금액은 20.8% 감소했다. 석탄 및 석유제품(-58.8%) 등이 크게 줄어든 영향이다.
운송장비는 수입물량(9.8%)과 금액(5.6%) 모두 증가했는데, 수입차 증가에 따른 것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상품 한 단위를 수출한 대금으로 살 수 있는 수입품의 양을 의미하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10.1% 올랐다. 수입가격(-20.0%)이 수출가격(-11.9%)보다 더 많이 하락했기 때문이다.
5월 소득교역조건지수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가 상승했으나 수출물량지수가 하락하면서 지난해 같은 때보다 6.4% 내렸다.
순상품 및 소득 교역조건지수 등락률
순상품 및 소득 교역조건지수 등락률
첨부파일